복지정보

100만원 벌어 110만원 지출…저소득가구 ‘아껴써도 적자’

by 지킴이 posted May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통계청 지난해 ‘가계지출’ 조사 결과]

전국 가구 한달 평균 255만원 지출
600만원이상 소득 가구는 442만원
계층간 소비지출 양극화도 뚜렷

1인가구 주거비 가장 큰 부담
4인가구 교통비·교육비 지출 커

아이 있는 가구 141만원 더 지출
 
그래픽_김승미
그래픽_김승미

 

 

지난해 1인 가구의 소비지출액 가운데 주거비 비중이 제일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달 소득이 100만원이 안 되는 저소득 가구는 월평균 110만원을 지출하는 적자 살림인 것으로 타나났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결과’를 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55만7천원이었다.

지출항목별 비중을 보면, 교통(14.4%), 식료품·비주류 음료(14.1%), 음식·숙박(13.9%), 주거·수도·광열(11.1%) 등의

차례로 높았다.

40대 가구주의 지출이 316만8천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295만8천원), 30대 이하(250만3천원),

60대 이상(181만1천원) 등의 차례였다.

소비지출은 가계지출에서 소득세와 같은 세금, 건강보험료, 국민연금, 이자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액수를 말한다.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가구원 수별로 보면, 가장 비중인 큰 1인 가구(28.5%)는 월평균 137만3천원을 쓰는데,

기초적인 생계비에 해당하는 주거·수도·광열비에 가장 많은 34만9천원(18.1%)을 지출했다.

전통적인 가구형태인 4인 가구(전체의 17.5%)의 경우, 월평균 지출이 379만7900원이며,

이 가운데 주거·수도·광열비 비중은 8.7%였다. 반면, 4인 가구는 교육비 비중이 11.9%로 상대적으로 컸다.

 

1인가구 가운데 34살 이하 청년가구의 월평균 지출규모(160만8천원)는 65살 이상 노인가구(78만7천원)에

견줘 두 배 가량 높았다. 청년가구는 음식·숙박비(20.4%), 주거·수도·광열비(18.3%), 교통비(14.3%) 순으로

돈을 많이 썼다. 반면 노인가구는 식료품비(27.4%), 주거·수도·광열비(22.8%), 보건비(13.4%)에 주로 지출했다

.

 

소득뿐 아니라 소비지출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뚜렷했다.

월소득이 100만원을 밑도는 최하위 가구(전체 가구의 18.2%)는 월 110만7천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워낙 소득이 작다보니 적자 살림이 불가피했다는 얘기다.

 

지출 항목별로는, 식료품비가 23만2천원(20.9%)으로 가장 높은 비중이었고, 주거·수도·광열비(19.3%), 보건비(10.7%),

음식·숙박비(10.6%)가 뒤를 이었다.

평균 나이가 61.2살로 많다보니 의료비 지출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은 “월평균 경상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가계가 110만원 이상 소비지출을 했다면 적자 살림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는 평균치여서 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전체 가구가 적자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견줘 월소득 600만원 이상 가구(전체 가구의 18.3%·월평균 441만8200원 지출)는

자동차 구입비 등을 포함한 교통비(16.7%)에 씀씀이가 컸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가구(371만6천원)가

자녀가 없는 가구에 견줘 월 141만원을 더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가구는 아이 교육비에만 월평균 47만원을 썼다.

어머니 또는 아버지가 홀로 미성년 자녀를 데리고 사는 ‘한부모 가정’의 월평균 소비지출액은

219만원으로 부부가구보다 더 낮았다.

 

이번 조사는 가계동향 조사를 개편한 뒤 처음 시행된 것이어서, 전년 비교 등 추이를 알기는 어렵다.

통계청은 2016년까지 약 8700가구를 가계부 기입 방식으로 조사해왔지만,

지난해부터 표본 규모를 1만2천가구로 늘리고 조사 방식도 가계부와 조사표를 혼합한다.

 

 

정은주 기자 ejung@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847014.html#csidx504e5c580483362b0e787d2fa06bee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5 복지정보 비정규직·영세자영업자 최다…소득·고용지표 흔드는 노인 file 지킴이 2018.06.04 13
334 비혼 늘자 靑도 '발상의 전환'…"文대통령, 고심한 흔적" file 지킴이 2018.06.04 17
» 복지정보 100만원 벌어 110만원 지출…저소득가구 ‘아껴써도 적자’ file 지킴이 2018.05.31 17
332 복지정보 만 6세 미만 아동수당 다음달(6월) 20일부터 신청하세요 file 지킴이 2018.05.25 33
331 복지정보 [세상만사-조민영] 저출산, 사람과 인구 사이 지킴이 2018.05.25 27
330 복지정보 [데스크 시각-정승훈] 이런 공무원, 저런 공무원 지킴이 2018.05.24 29
329 복지정보 근육이 연금보다 강하다, 일본 노인들 매일 '헛둘헛둘' file 지킴이 2018.05.24 81
328 주 52시간 근무 시대… 과로 사회를 꼬집다 file 지킴이 2018.05.24 30
327 복지정보 1분기 출생아 8만명대로 첫 추락…"인구감소 눈앞" file 지킴이 2018.05.24 24
326 도서·벽지에서 가족이 사회서비스 제공해도 비용 일부를 정부가 지원 전남복지재단 2016.10.26 370
325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기본계획, 현장에서 실천력 제고 해법 찾는다 file 전남복지재단 2016.06.27 417
324 방문요양-간호-목욕 장기요양서비스 한 번에 받는다 file 전남복지재단 2016.06.20 384
323 9월부터 장기요양 중증치매수급자에게 24시간 방문요양 제공 file 전남복지재단 2016.05.10 442
322 이제 인터넷 「복지로」를 통해 복지급여 계좌변경 등, 복지서비스 민원도 신청하세요 전남복지재단 2016.04.26 449
321 사회보장 빅데이터 활용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 1만 8천명 찾아내 지원 file 전남복지재단 2016.04.26 541
320 노인 10명 중 3명은 '우울증' 전남복지재단 2017.11.01 341
319 11월부터 금연아파트서 흡연하면 과태료 5만원 전남복지재단 2017.11.01 296
318 8월 출산율 역대 최저점 찍어 전남복지재단 2017.10.26 286
317 노인.중증장애인 부양의무 기준 완화 전남복지재단 2017.10.26 293
316 기본소득을 보장 받는 삶은 어떤 모습일까? 전남복지재단 2017.10.23 2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