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100만원 벌어 110만원 지출…저소득가구 ‘아껴써도 적자’

by 지킴이 posted May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통계청 지난해 ‘가계지출’ 조사 결과]

전국 가구 한달 평균 255만원 지출
600만원이상 소득 가구는 442만원
계층간 소비지출 양극화도 뚜렷

1인가구 주거비 가장 큰 부담
4인가구 교통비·교육비 지출 커

아이 있는 가구 141만원 더 지출
 
그래픽_김승미
그래픽_김승미

 

 

지난해 1인 가구의 소비지출액 가운데 주거비 비중이 제일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달 소득이 100만원이 안 되는 저소득 가구는 월평균 110만원을 지출하는 적자 살림인 것으로 타나났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결과’를 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55만7천원이었다.

지출항목별 비중을 보면, 교통(14.4%), 식료품·비주류 음료(14.1%), 음식·숙박(13.9%), 주거·수도·광열(11.1%) 등의

차례로 높았다.

40대 가구주의 지출이 316만8천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295만8천원), 30대 이하(250만3천원),

60대 이상(181만1천원) 등의 차례였다.

소비지출은 가계지출에서 소득세와 같은 세금, 건강보험료, 국민연금, 이자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액수를 말한다.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가구원 수별로 보면, 가장 비중인 큰 1인 가구(28.5%)는 월평균 137만3천원을 쓰는데,

기초적인 생계비에 해당하는 주거·수도·광열비에 가장 많은 34만9천원(18.1%)을 지출했다.

전통적인 가구형태인 4인 가구(전체의 17.5%)의 경우, 월평균 지출이 379만7900원이며,

이 가운데 주거·수도·광열비 비중은 8.7%였다. 반면, 4인 가구는 교육비 비중이 11.9%로 상대적으로 컸다.

 

1인가구 가운데 34살 이하 청년가구의 월평균 지출규모(160만8천원)는 65살 이상 노인가구(78만7천원)에

견줘 두 배 가량 높았다. 청년가구는 음식·숙박비(20.4%), 주거·수도·광열비(18.3%), 교통비(14.3%) 순으로

돈을 많이 썼다. 반면 노인가구는 식료품비(27.4%), 주거·수도·광열비(22.8%), 보건비(13.4%)에 주로 지출했다

.

 

소득뿐 아니라 소비지출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뚜렷했다.

월소득이 100만원을 밑도는 최하위 가구(전체 가구의 18.2%)는 월 110만7천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워낙 소득이 작다보니 적자 살림이 불가피했다는 얘기다.

 

지출 항목별로는, 식료품비가 23만2천원(20.9%)으로 가장 높은 비중이었고, 주거·수도·광열비(19.3%), 보건비(10.7%),

음식·숙박비(10.6%)가 뒤를 이었다.

평균 나이가 61.2살로 많다보니 의료비 지출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은 “월평균 경상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가계가 110만원 이상 소비지출을 했다면 적자 살림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는 평균치여서 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전체 가구가 적자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견줘 월소득 600만원 이상 가구(전체 가구의 18.3%·월평균 441만8200원 지출)는

자동차 구입비 등을 포함한 교통비(16.7%)에 씀씀이가 컸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가구(371만6천원)가

자녀가 없는 가구에 견줘 월 141만원을 더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가구는 아이 교육비에만 월평균 47만원을 썼다.

어머니 또는 아버지가 홀로 미성년 자녀를 데리고 사는 ‘한부모 가정’의 월평균 소비지출액은

219만원으로 부부가구보다 더 낮았다.

 

이번 조사는 가계동향 조사를 개편한 뒤 처음 시행된 것이어서, 전년 비교 등 추이를 알기는 어렵다.

통계청은 2016년까지 약 8700가구를 가계부 기입 방식으로 조사해왔지만,

지난해부터 표본 규모를 1만2천가구로 늘리고 조사 방식도 가계부와 조사표를 혼합한다.

 

 

정은주 기자 ejung@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847014.html#csidx504e5c580483362b0e787d2fa06bee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0 복지정보 순회 ‘기억다방’서 커피 맛보고 치매검진을 new 지킴이 2018.06.21 1
349 복지정보 쑥쑥 크는 헬스케어 O2O 시장을 잡아라 newfile 지킴이 2018.06.21 0
348 복지정보 노인학대 90% 가정서 발생 ‘고령화의 그늘’ file 지킴이 2018.06.15 6
347 [독박육아·저출산의 대안-공동육아] “가정서 시작 ‘풀뿌리 육아운동’으로 저출산 해결 실마리 찾아야” file 지킴이 2018.06.12 9
346 복지정보 [동행취재-노인요양보호사의 하루] “안타까운 어르신… 더 안타까운 요양등급제 지킴이 2018.06.11 14
345 복지정보 [경향포럼]부작용만 보고 최저임금 올리지 말자? 바보 같은 소리 file 지킴이 2018.06.11 8
344 복지정보 [독박육아·저출산의 대안-공동육아] 아빠도 공동육아 참여… 놀이도, 공부도 아이들 눈높이로 file 지킴이 2018.06.11 13
343 복지정보 [30년후 농촌이 사라진다] '먹튀 출산'에 곳간 텅텅…'인구 늘리기' 돈보다 환경 file 지킴이 2018.06.11 24
342 복지정보 [독박육아·저출산의 대안 공동육아] 아이·노인 함께 어울려 지낸다… 돌봄 사각지대 없앤 ‘新가족’ file 지킴이 2018.06.07 14
341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 복지사각 해소 온힘 file 지킴이 2018.06.07 25
340 복지정보 [30년후 농촌이 사라진다] 청년들 떠나자 생활 시설도 사라져 … 삶의 터전 황폐화 file 지킴이 2018.06.05 11
339 복지정보 [30년후 농촌이 사라진다] 인구 줄며 자생력 급감… 마을공동체 붕괴 file 지킴이 2018.06.05 6
338 복지정보 [독박육아·저출산의 대안-공동육아] 노는 법 함께 고민하는 ‘日 육아네트워크’… 아이 셋도 거뜬 file 지킴이 2018.06.05 7
337 복지정보 '삶의 질' 만족도 10점에 6.4점...4인 가구 1인보다 높아 file 지킴이 2018.06.05 9
336 복지정보 [30년후 농촌이 사라진다] 주민 44%가 65세 이상 고령… “우리 죽으면 마을 없어질 것” file 지킴이 2018.06.04 11
335 복지정보 비정규직·영세자영업자 최다…소득·고용지표 흔드는 노인 file 지킴이 2018.06.04 7
334 비혼 늘자 靑도 '발상의 전환'…"文대통령, 고심한 흔적" file 지킴이 2018.06.04 8
» 복지정보 100만원 벌어 110만원 지출…저소득가구 ‘아껴써도 적자’ file 지킴이 2018.05.31 10
332 복지정보 만 6세 미만 아동수당 다음달(6월) 20일부터 신청하세요 file 지킴이 2018.05.25 26
331 복지정보 [세상만사-조민영] 저출산, 사람과 인구 사이 지킴이 2018.05.25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