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에어컨은 꿈, 창문 하나만 더 있어도…” 주거빈곤 위기의 아이들

by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posted Jul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패널집, 컨테이너집, 가건물…19세 이하 아동 97만 명이 주거빈곤
 
“에어컨은 꿈, 창문 하나만 더 있어도…” 주거빈곤 위기의 아이들 기사의 사진
 
경기도에서 할머니와 살고 있는 민수(가명·18) 형제는 폭염이 시작되면서 무친 나물만 먹는다.
샌드위치 패널(특수 합판을 조립한 형태)을 올려 만든 가건물 안에서 찌개처럼 조리하는 음식을 하면
금세 온몸이 땀범벅이 된다. 민수는 요즘 해쓱해졌다.

이 집에는 거실 하나에 6.6㎡(2평)도 안 되는 작은 방이 있다.
그 방에서 민수는 형과 함께 지낸다. 민수는 집을 생각하면 ‘찜질방’이 떠오른다고 했다.
열대야가 있는 밤이면 열기가 식지 않아 잠을 이루기 어렵다.
형제가 생활하는 방에는 두 뼘 크기의 작은 창문이 있다.
민수는 “에어컨은 바라지 않는다. 창문이라도 조금 더 많은 집에서 살고 싶다”고 했다.

여름은 동현(가명·18)이에게도 힘든 시간이다.
다섯 남매에 부모님까지 일곱 식구가 39.6㎡(12평) 집에 산다.
날도 더운데 사람은 많아서 좁다고 밀거나 사소한 것으로 싸우는 일이 잦아졌다.
가뜩이나 잠들기 어려운 무더운 여름밤에 누나를 제외한 남매 4명이 한 방에서 부대끼며 억지로 잠을 청한다.
동현이는 “그러면 안 되지만 가끔 친구 집에 가면 거기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고 했다.

컨테이너박스에 네 식구가 살고 있는 현준(가명·13)이의 집은 여름 땡볕에 내부가 불덩이처럼 달궈진다.
해가 지기 전엔 집 안에서 10분도 있기 힘들다. 그래서 현준이는 밤이 돼서야 귀가한다.
습기 때문에 곰팡이가 계속 생기면서 아토피와 만성 중이염도 앓게 됐다. 그의 꿈은 평범한 집에서 지내는 것이다.

이들처럼 최저주거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집이나 지하·옥탑방, 주택이 아닌 형태의 집에 사는 19세 이하 아동은
전체의 9.7%인 94만4104명에 달한다.
이들은 ‘아동주거빈곤’ 상태로 분류된다.
열악하지만 주택 형태를 갖춘 곳에 사는 아동이 85만7499명, 주택 외 거처에서 생활하는 아동이 8만6605명이다.

국민일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대면·서면 인터뷰를 진행한 주거빈곤 상태의 아동 7명은
모두 극도의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호소했다.
이들은 샌드위치 패널로 만든 집, 원룸, 컨테이너박스, 흙집, 가건물 등 불완전한 주거지에서 살고 있었다.
낡은 구조물에 다치기도 했고 감전 위험, 곰팡이 등 비위생적 환경에 노출돼 있었다.

일반 가정 아이들과 비교해도 집에 대한 안정감은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재단이 주거빈곤·일반 가구 아동 303명을 조사한 결과, ‘우리 집이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주거빈곤 가구 아동들이 일반 가구 아이들보다 3배 이상 높았다.
‘방수가 잘 안 된다’는 비율은 약 2.5배 많았고 화재 위험에는 2배 더 노출됐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 시기에 친구들과 비교하게 되거나 자신만의 공간을 갖지 못해 스트레스 지수도 높았다.

학업에도 영향을 미쳤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아동은 상대적으로 학업 성적이 낮았다.
특히 수학과 영어에서 일반 가정 아이들보다 각각 1.09점, 1.24점(10점 만점) 낮게 조사됐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복지연구소에서 아동 주거빈곤을 조사해 온 고주애 책임연구원은
“(미국 유럽 등 선진국처럼) 아동이 있는 가구의 최저주거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며
“주거 취약계층 지원 사업 대상에 아동 주거빈곤 가구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일보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공동기획입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87155&code=11131100&cp=nv

 

===========================================================================

수납장 뒤쪽 벽엔 새까만 곰팡이가 가득

비오면 감전될까 차단기 내린다는 주거빈곤 위기의 아이들

수납장 뒤쪽 벽엔 새까만 곰팡이가 가득 기사의 사진
다섯 식구가 한 방에 살고 있는 성희(가명)네 집 한켠을 빨래건조대가 차지하고 있다. 좁은 주방엔 주방도구가 쌓여 있다.이병주 기자
수납장 뒤쪽 벽엔 새까만 곰팡이가 가득 기사의 사진
샌드위치 패널을 이어 만든 주호(가명)네 집 앞에 겨울철 난로에 쓸 땔감이 놓여 있고, 빨랫줄에 수건 여러 장이 걸려 있다.최현규 기자

성희(가명·12·여)네 막내 얼굴에 서른다섯 바늘을 꿰맨 흉터가 있었다.
1년 전 낡은 세면대가 떨어지면서 다친 흔적이다. 일곱 살인 막내는 아직도 가끔 얼굴이 아프다고 한다.
몇 달 전 둘째도 세면대가 부러지면서 엉덩이를 다쳤다. 폭염이 한창이던 지난 23일 찾은 성희네 집은 답답함이 느껴졌다.

다섯 식구가 한 방에 사는 성희는 “방이 하나만 더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성희네 집은 26.4㎡(8평) 남짓한 원룸이다.
텔레비전, 옷걸이, 수납장, 각종 잡동사니와 빨래 건조대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보관할 공간이 없는 컴퓨터 본체와 주변기기가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삼 남매와 부모님은 남은 9.9㎡(3평) 공간에서 쪽잠을 잔다. 현관문 바로 앞에 있는 주방은 신발장과 구분이 없었다.
주방도구는 신발과 한데 뒤엉켜 있었다.
가로 80㎝가량 되는 좁은 싱크대에서 엄마는 다섯 식구를 위한 식사를 준비한다고 했다.
세면대가 깨져 대신 놓아 둔 양동이 여러 개도 눈에 띄었다. 한 달 전엔 보일러도 고장 났다.

수납장이 있는 벽 뒤편은 하얀 벽지가 새까맣게 뒤덮일 정도로 곰팡이가 가득했다.
곰팡이 때문에 아이들은 걸핏하면 감기에 걸렸다. 지난겨울에 예방접종을 했지만 삼 남매 모두 독감을 앓았다.

사춘기에 접어든 성희는 아버지와 같은 방을 쓰는 게 불편하다고 했다.
옷을 갈아입는 것도 불편하고 아버지가 밤늦게 술 냄새를 잔뜩 풍기며 옆에 눕는 것도 싫다고 했다.
친구들이 놀러오면 집 안에 들어오지 않고 앞 공터에서 논다.
성희 어머니는 “이제 사춘기여서 자기 방도 갖고 예쁘게 꾸미고 싶을 텐데 그러지 못하니까 예민하고 짜증을 내기도 한다”며
“아이들이 원하는 대로 해줄 수 없어 미안하다”고 했다.
스트레스가 높아져 아이들은 일주일에 한 번씩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성희 가족은 이곳에 오기 전 더 작은 원룸에 살았다.
그에 비하면 조금 나아지긴 했지만 거실과 여러 개의 방이 갖춰진 집으로 이사할 여력은 없었다.
막노동을 하는 아버지는 일을 쉬는 날이 잦았고, 그럴 때마다 어머니가 청소 일을 해 다섯 식구가 빠듯하게 생활했다.

샌드위치 패널(특수합판을 조립한 형태)로 지은 52.8㎡(16평) 남짓한 집에 살고 있는 주호(가명·11)는
감전 위험에 늘 불안해한다.
주호 할아버지가 직접 수도관을 집 뒷마당에 묻었는데 위에 시멘트를 올리지 못하고 비닐로만 덮어뒀다.
장마철에는 수도관에 물이 차면서 전기 차단기가 내려간다.
지난 18일 만난 주호는 “천둥 번개가 치면 감전될까봐 무조건 두꺼비집을 내린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빗물이 빠질 때까지 서너 시간은 물도 못 쓴다.

주호네는 거실과 주방이 있는 방 2개짜리 집이다.
큰방은 장롱, 빨래 건조대로 꽉 차서 사람이 쓸 수 없고 작은 방은 무릎이 불편한 할머니가 생활한다.
침대 하나 겨우 비집고 넣을 수 있는 공간이어서 방 문짝을 아예 뗐다. 주호는 방이 없어 할아버지와 함께 거실에서 생활한다.

주호는 좀 더 어릴 때는 할아버지에게 “내 방이 없다”고 투덜대곤 했다.
할머니는 “주호 친구들이 놀러 와서 (주호) 방이 어디냐고 물어보면 그냥 내 방을 아이 방이라고 말한다”고 했다.
주호는 친구 집에서 하는 생일잔치에 초대받아도 가지 않는다.
할머니는 “초대에 응하면 자기 생일에도 (친구를) 우리 집에 초대해야 하니까 할머니가 힘들까봐 그런 것 같다”고 짐작했다.

27년 된 이 집은 한눈에도 한쪽으로 기울어 보였다. 10년 전 교체한 강판은 썩어가고 있었다.
장작을 때는 화목난로를 사용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도 있다.
수도관으로 끌어다 쓰는 지하수는 식수용으로 안전한지 알 수 없다.

보안도 걱정거리다. 집 주위에는 울타리조차 없는데 가끔 누군가 마당에 들어와 쓰지도 않은 가스통을 가져가곤 했다.
식구는 별일이 없으면 오후 10시 전에 귀가한다. 최근 집 근처에 생긴 전봇대 2개는 할머니의 새로운 고민거리다.
인근 공장에서 사용할 전기를 끌어오면서 전봇대의 고압선이 주호네 집을 곧바로 지나쳐간다.
할머니는 “전봇대가 생긴 뒤로 비 오는 날엔 감전될까봐 마당에 안 나오게 됐다”고 했다.

좁은 집에 보관하지 못한 짐은 집 왼편에 마련한 컨테이너 박스에 보관했다.
경사진 비탈길에 시멘트 벽돌을 여러 장 쌓아 올린 컨테이너 박스는 위태로워 보였다.
석 달 전 지나가던 차가 박스를 치면서 비탈길 바로 밑에 있는 집 마당을 덮칠 뻔했다.

주호의 집은 지난 15년간 개보수를 해왔다. 기울어가는 집이 앞으로 얼마나 더 버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다른 곳으로 이사 가기도 어렵다.
할머니는 “이 집을 팔아도 빌라조차 얻기 어렵더라. 설사 간다고 해도 관리비를 낼 여력이 안 된다”고 했다.

흙집에서 살고 있는 현성(가명·16)이의 꿈은 실내건축 인테리어 기사다.
현성이 집은 제대로 된 집이라고 하기도 어려웠다.
흙을 쌓아올려 만든 집에서 사는 현성이는 남들처럼 평범한 집에 살고 싶었다.
현성이네 집은 창문도 ‘무늬’만 창문이다. 유리 대신 비닐을 씌워 모양만 갖췄다.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한 봄에는 비닐 사이로 뿌연 먼지가 들어온다.
흙으로 된 벽 곳곳에 전기 배선들이 밖으로 훤히 튀어나와 있었다.
이따금 전선에서 ‘팍팍’ 하는 스파크가 튀면 무조건 전기를 다 끈다고 했다.
30분, 1시간쯤 기다린 뒤 다시 불을 켜지만 진짜 안전한 것인지 알 수 없다.

집은 휴식을 취할 만한 공간이 아니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 고모가 한 방을 쓰고 아버지가 나머지 한 방을 쓰면 주방 옆에 현성이가
겨우 몸 붙일 정도의 공간만 남는다. 아파트에 사는 친구 집에 놀러 가면 집에 대한 열망은 더 커졌다.
현성이는 “집다운 집을 보면 솔직히 부럽다”며 “친구 집에 갔을 땐 부러운 마음을 혼자 속으로 삼킨다”고 했다.
당연히 친구를 집에 초대한 적도 없다고 했다.
현성이는 친구들이 집 근처로 오는 것조차 싫어서 항상 큰 길가에 있는 버스 정류장으로 약속장소를 잡는다.

현성이는 “사람이 살 만한 집을 떠올리면서 이 공간에는 어떤 벽지가 어울리는지, 어떤 가구를 들여놓을지 상상해 본다”며
“‘여기에 사는 사람들은 정말 웃으면서 행복하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가상의 집을 설계해 보면 무척 재밌다”고 말했다.

힘들어하는 아이들을 바라보는 부모도 마음이 편치 않다.
현성이 아버지는 “사춘기가 되면서 혼자만의 공간을 갖고 싶어 하는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미안하다”고 전했다.

<국민일보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공동기획입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87152&code=11131100&cp=nv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2 복지정보 광주광역시 '동네의원-마음이음사업' 시행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1 3
» 복지정보 “에어컨은 꿈, 창문 하나만 더 있어도…” 주거빈곤 위기의 아이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1 12
370 복지정보 하루 대여섯 탕 기본, 사고 부르는 ‘지입 통학버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1 7
369 복지정보 “여자 혼자 어떻게 아이를 키우느냐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1 2
368 복지정보 밭일하다, 차에 갇혀, 홀로 집에서…폭염에 사람들이 쓰러졌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1 17
367 복지정보 ‘이래도 안 낼래’식 ‘빈곤 포르노’ 손본다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0 9
366 복지정보 ‘샌드위치 고기압’에 ‘핫 동풍’까지… 1994년 대폭염 넘어서나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30 6
365 복지정보 '제2 증평 모녀' 막자…검침원이 위기가구 챙기고, 관리비 체납되면 도와준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24 15
364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 22일 화순서 전시…문화로 꿈 키우는 3기 8월 운영 (전라닷컴) file 전남복지재단_자원연계 2018.07.23 10
363 복지정보 어린이집車 아이 위치 실시간 본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23 7
362 복지정보 폭염일때 '어지럼증, 구역감' 느끼면 즉시 실내로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7.20 15
361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 코칭 리더십 사회복지 접목 위한 교육과정 운영 file 지킴이 2018.07.12 15
360 복지정보 유럽 홍역 기승, 미국 A형 간염 유행… 선진국 가도 감염병 조심하세요 file 지킴이 2018.07.10 9
359 복지정보 베테랑 요양보호사는 왜 노인학대범이 됐나 file 지킴이 2018.07.02 32
358 복지정보 가짜 휴게시간·공짜노동 시달리는 어린이집 교사 지킴이 2018.07.02 25
357 복지정보 노인 기초연금 오르고 아동 수당 도입…하반기부터 달라지는 것들 file 지킴이 2018.07.02 25
356 복지정보 내달부터 주 52시간제.. 9월부터 기초연금 月 25만원 file 지킴이 2018.06.29 20
355 복지정보 아동수당 일주일동안 108만명 사전신청 완료 file 지킴이 2018.06.28 21
354 복지정보 출생아수 역대 최저.. 사망자는 최고.. 女 인구 감소, 만혼 '인구절벽' 가시화 file 지킴이 2018.06.28 22
353 복지정보 어린이집 미세먼지 기준 깐깐해진다 file 지킴이 2018.06.27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