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무일푼 나락.. 지역사회가 손을 건넸다

by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posted Aug 08, 2018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생활고 벼랑서 희망 찾은 신월동 부부

 

“이러다 정말 뉴스에 나오는 얘기처럼 비참하게 죽을 수도 있겠구나 싶었어요.”

서울 양천구 신월5동의 한 여관에서 지낸 지 넉 달째 된 올해 1월이었다.

건설 일용직으로 일하는 오모 씨(26)는 어느 때보다 시린 겨울을 맞고 있었다.

하루 숙박료 3만5000원을 못 내는 날이 많아지면서 여관비 약 100만 원이 밀렸다.

한 달에 일하는 날이 열흘도 채 되지 않았다. 허기는 대부분 컵라면과 삼각김밥으로 달랬다.

함께 사는 아내 정모 씨(30)에게 너무 미안했다. 표현하기 힘들 만큼 더욱 미안했던 사람은 정 씨 배 속에 있는 태아였다.

임신 사실을 안 건 지난해 10월, 여관방 생활을 시작하고 한 달쯤 됐을 때다.

○ 막막했던 여관방 살이

“태어난 아기를 보고 손발이 제대로 있나부터 확인했어요. 너무 걱정했거든요.

배 속에 있는 동안 제대로 먹이지를 못했으니까….”

오 씨와 정 씨의 아기는 지난달 11일 건강하게 태어났다. 성별이 딸인 것도 이날 알았다.

임신 이후 정 씨가 병원을 간 건 아기가 태어나기 5일 전이 처음이었다.

정 씨의 주민등록이 말소돼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없었고, 병원비를 생각하니 갈 엄두가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원래 종교가 없는 오 씨지만 아내가 임신한 동안 ‘아기가 건강하게만 해 달라’는 기도를 수없이 했다.

오 씨는 “지난해 10월 임신 사실을 알았을 때는 정말 막막했다. 포기할까 생각도 했다”고 토로했다.

아기를 낳기로 결정한 뒤에도 하루하루가 고비였다. 좁고 습한 여관방에서 인스턴트식품으로 버텨야 했다.

오 씨는 손에 몇 만 원이라도 있는 날에 죽을 사오곤 했다. 아내가 먹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음식다운 음식이었다.

“아내가 고기가 먹고 싶다는데 사 주지 못했다”며 오 씨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인터뷰를 하는 동안 그는 여러 차례 눈물을 보였다.
 

 

두 사람은 7년 전 경기도 한 공장에서 만나 서울로 올라왔다.

두 사람 모두 어린 시절 부모의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했고 일찍부터 돈벌이에 나섰다.

상경 후 반지하 집에서 6년여를 지냈지만 월세가 밀려 쫓기듯 여관방 생활을 시작했다.

○ 절망의 끝에서 도움을 받다

“불과 얼마 전을 생각하면 지금은 너무 신기해요. 아침에 깨면 집이 있고 옆에는 아내와 딸이 있고…. 놀라운 뿐이죠.”

캄캄했던 그들에게 빛이 보인 건 두 달 전이다.

오 씨는 ‘정말 이대로는 죽겠다’ 싶어서 보건복지상담센터 129에 전화를 걸었다.

상담 후 신월5동주민센터 방문복지팀이 여관을 찾았다. 왜 진작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을까.

오 씨는 “복지 혜택은 기초생활수급권자나 장애인만 받을 수 있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나는 젊고 몸도 멀쩡한데 도움 받을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성덕 신월5동장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 스스로 적극적인 태도를 가져야 하고 주변에서도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월5동주민센터는 오 씨 부부를 위해 긴급복지지원제도를 비롯한 제도를 알아봐 줬고 백방으로 뛰었다.

이 덕분에 대한적십자사가 주거비 500만 원을 지원했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배분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비’로

밀린 방값이 해결됐다.

해오름장애인협회는 중고 가구를 구해다 오 씨 부부의 새집에 놔줬다. 부동산에서는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았다.

무엇보다 걱정되던 아기 출산비용은 미즈메디병원이 전액 지원해줬다.

동주민센터와 지역민들이 함께 모인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황원석 위원장은 오 씨의 일자리를 알아보는 중이다.

그러는 사이 아내 정 씨는 주민등록을 회복했다. 아기가 태어난 날 오 씨와 정 씨는 혼인신고와 딸 출생신고를 동시에 했다.

정식 부부이자 부모가 된 그들의 꿈은 소박하다.

 

“온 가족이 화목하게 지내며 우리의 힘들었던 경험을 딸은 겪지 않게 할 거예요.”(정 씨)

“딸 건강하게 키우면서 우리보다 더 힘든 사람들 도와주며 살겠습니다.”(오 씨)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전남' 3기 신입생 모집(중도일보) 전남복지재단_자원연계 2018.08.17 2
391 복지정보 "나 혹시 암 아닐까" "의사 말 못 믿겠어"… 걱정도 病이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7 1
390 복지정보 여행·먹방·아이돌…소확행 꽂힌 한국인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7 7
389 복지정보 '갇힌 삶' 아들아, 너는 내 운명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7 1
388 복지정보 젊어지는 고독사 … 4050 남성이 노인보다 많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6 8
387 복지정보 "산 넘고 물 건너도 없어요" 특수학교 입학 '별따기'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4 6
386 복지정보 고도비만 치료하는 수술, 알고 보면 당뇨까지 잡는 수술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3 7
385 복지정보 영유아 수족구병, 위생관리 통한 예방이 최선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3 3
384 복지정보 지방 광역시마저 '인구 엑소더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0 10
383 복지정보 뇌중풍은 겨울병? 무더위엔 뇌경색 위험 더 높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9 7
382 복지정보 평균 24.5 세 공시족 입문... 12시간 공부해도 불안한 청춘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8 11
» 복지정보 무일푼 나락.. 지역사회가 손을 건넸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8 5
380 복지정보 18만명이 먹는 고혈압약 59종서도 발암물질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7 9
379 복지정보 낮엔 복지관·밤엔 쉼터…에어컨 찾아 떠도는 노인들 file 지킴이 2018.08.06 4
378 복지정보 아동수당 시작부터 '삐걱'…"탈락 이유 모르겠다" 불만 속출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3 6
377 복지정보 만 1세 미만 아동’ 의료비 부담 줄인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3 4
376 복지정보 노점 주인은 대피… 구청엔 '폭염 난민 텐트'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2 7
375 복지정보 저녁 6시, 윤 대리는 꿈꿨던 발레복을 꺼내 입는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1 7
374 복지정보 돈없는 직장인들 퇴근후 `방콕`…고소득자는 취미생활·자기계발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1 4
373 복지정보 일하는 빈곤노인·장애인 생계급여 최대 월14만원 더 받는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