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평균 24.5 세 공시족 입문... 12시간 공부해도 불안한 청춘들

by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posted Aug 0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체감 경기가 갈수록 나빠지면서 공무원이 되려는 청년들이 해마다 늘고 있다.

공정한 시험 규칙에 따라 누구나 노력하면 합격할 수 있고 정년도 보장돼 안정성이 높기 때문이다.

한두 명을 뽑는 전형에 수백 명이 몰리기도 해 ‘낙타가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만큼 합격하기가 어렵지만,

일단 공시생(공무원 준비생)이라는 신분을 갖게 되면 그간 들인 노력이 아까워서라도 중도 포기가 쉽지 않다.

공무원 시험 준비로 젊음을 바친 ‘공시 낭인’도 많게는 수십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서울신문은 최근 발표된 ‘공무원시험준비생 규모 추정 및 실태에 관한 연구’(김향덕·이대중) 보고서를 통해

공무원이 되고자 분투하는 공시생의 이모저모를 살펴봤다.        


  • SSI_20180807235455_V.jpg
    12_img_plusi.gif

●합격 예상기간은 평균 24.3개월

연구진은 2016년 3월 기준 만 19~34세 청년 가운데 2개월 이상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한 413명을 심층 조사했다.

 

이 결과 청년들이 공무원 시험에 매달리는 가장 큰 이유로 이른바 ‘철밥통’으로 불리는 직업 안정성(54.5%)을 꼽았다.

 

이어 안정된 보수(21.3%)와 청년실업·구직난(14.3%),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7.0%), 국가에 대한 봉사(2.9%) 등이 뒤를 이었다.

처음 공무원 시험을 결심한 시기는 평균 24.5세였다. 대학교 3~4학년이 34.1%로 가장 많았고, 대학 졸업 뒤는 23.5%로

 

나타났다.

 

5명 가운데 1명(20.6%)은 직장(사회) 생활을 하다가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고,

 

대학교 1~2학년부터 준비하는 공시생도 15.3%나 됐다.

 

대학 전공으로는 인문사회계열이 49.4%로 절반을 차지했고 공학계열(23.3%), 자연계열(15.9%), 교육계열(4.5%),

 

예체능(2.0%) 순이었다.

하루 평균 공부 시간은 8.7시간이었다.

 

10~12시간이 35.8%로 가장 많았고, 6시간 이하 28.8%, 7~9시간 23.5%, 13시간 이상도 11.9%였다.

 

이들이 예상하는 합격 평균 소요 시간은 24.3개월로, 수험 생활을 시작해 최소 2년 이상은 공부해야 합격할 것으로 기대했다. 오랜 시간 공부하면서도 10명 가운데 9명(88.9%)은 불합격에 대한 스트레스가 ‘높거나’,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공시생 수 32만~50만명으로 추정

 

우리나라에서 얼마나 많은 공시생이 수험생활을 하고 있는지 정확히 추산하기는 어렵다.

공시생은 대학 재학, 학원 수강 등을 이유로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된다.

공무원 시험 지원서를 접수하면 구직 활동은 하지만 직업이 없는 ‘실업자’로, 시험을 준비하면서 1주일에 몇 시간이라도

편의점 등에서 아르바이트하면 ‘취업자’가 된다. 이 때문에 통계적으로 정확히 짚어내기가 쉽지 않다.

지난 5년간 5·7·9급 국가직 선발 인원과 ‘출원 인원’(응시원서를 접수한 인원)을 토대로 추산한 결과

국가직 공채 공시생 규모는 ‘30만 832명’이었다.
 

 

특채 공시생 규모(8만 1800명)를 더하면 모두 40만여명이 된다.

또 응시 인원을 기준으로 경찰(남성 3만 9140명, 여성 1만 4161명)과 교원(초등 7807명, 중등 5만 9065명)까지

합치면 공시생의 수는 ‘50만 2805명’으로 추산된다.

여기에는 입법부와 사법부 공무원, 군무원 등 준비생이 포함되지 않았다.

국가직 지원자의 95% 정도가 지방직 시험에도 지원하고 있어 지방직 공시생(22만 501명)도 뺐다.

다른 방식으로 계산한 결과도 있다. 국가직과 특수직(교사, 지방직, 군경), 기타 헌법기관 채용시험 출원 인원을

전부 모아 추산한 공시생 규모는 ‘49만 3846명’이다.

이는 국가직(30만 1125명)과 교원(6만 6872명), 지방직(35만 9550명), 군·경 등(16만 677명),

법원·국회(9급)·선관위(1만 3533명)를 더한 90만 1757명에서 중복 지원을 감안해 국가직 7급과 지방직·서울 9급 인원(40만 3846명)을 제외한 수치다.

앞서 최근 5년간 평균 출원 인원으로 산정한 ‘50만 2805명’과 비슷하다.

반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가운데 청년층 부가조사에 따라 추정한 공시생 규모는 ‘32만 2000명’이다.

2013~2017년 5년간 평균 교원임용 시험을 준비하는 청년이 3만 5000명, 일반직 공무원 22만 4000명,

고시·전문직은 6만 3000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조사 대상이 만 15~34세로 한정되다 보니

34세 이상 공시생은 대상에서 빠졌고, 비경제활동인구만 추산하다 보니 일과 수험생활을 병행하는 공시생도 제외됐다.

●20대 100명 중 7명은 공무원 시험 준비

지난해 12월 기준 우리나라 20~29세 청년 인구는 644만 500여명이다.

32만 2000~50만명으로 추정되는 공시생 수를 평균 44만명으로 잡으면 20대 청년 가운데 6.8%가 공시생이라고 볼 수 있다.

일반 직장을 다니면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생도 상당수다.

하지만 준비생은 많지만 합격 인원은 적다 보니 대부분은 몇 년간의 공시생 생활을 마무리하고 다른 길을 찾는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무엇보다도 경제가 어렵다 보니 청년들이 새로운 도전을 꺼리고

안정적 일자리만을 바라는 환경이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전 세계가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접어들면서

대대적인 사회 혁신을 요구하고 있지만 수많은 인재가 공직 사회를 꿈꾸는 사회에서는 혁신이 일어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구 교수는 “근본적으로 사회 문제 해결에 가장 중요한 열쇠를 쥔 곳이 (민간이 아닌) 정부로 여겨지고 있다 보니

많은 청년이 민간 진출 대신 공무원 준비에 몰두하게 된다”고 봤다.


공무원 시험 준비 때문에 다른 진로를 찾지 못하고 사회에서 도태돼 어려움을 겪는 ‘공시 낭인’ 문제도 심각하다.

공무원 시험을 두고 ‘짧게는 1년, 길게는 3년 내 합격하지 못하면 다른 길을 찾아야 한다’는 말이 있지만,

한 번 발을 들여놓으면 그간 들인 시간과 노력, 주변의 기대 등이 맞물려 쉽사리 그만두지 못한다.

게다가 일반 기업에서 나이와 경력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생각 때문에 젊은 시절을 수험생활로 허비한 공시생은

일반 직장에 취업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 경향도 나타난다.

이인호 인사혁신처 인재채용국장은 “막상 공무원 일을 하게 되면 자신이 생각한 것과 다를 수 있고

공직사회가 가진 특성이 자신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직업 선택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있지만

‘내가 정말 공직 사회와 잘 맞는가’에 대해 충분히 생각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808018002&wlog_tag3=naver#csidxc3cec9b9ffa23c99731e7012bbf310c onebyone.gif?action_id=c3cec9b9ffa23c99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전남' 3기 신입생 모집(중도일보) 전남복지재단_자원연계 2018.08.17 2
391 복지정보 "나 혹시 암 아닐까" "의사 말 못 믿겠어"… 걱정도 病이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7 1
390 복지정보 여행·먹방·아이돌…소확행 꽂힌 한국인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7 7
389 복지정보 '갇힌 삶' 아들아, 너는 내 운명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7 1
388 복지정보 젊어지는 고독사 … 4050 남성이 노인보다 많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6 8
387 복지정보 "산 넘고 물 건너도 없어요" 특수학교 입학 '별따기'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4 6
386 복지정보 고도비만 치료하는 수술, 알고 보면 당뇨까지 잡는 수술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3 7
385 복지정보 영유아 수족구병, 위생관리 통한 예방이 최선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3 3
384 복지정보 지방 광역시마저 '인구 엑소더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10 10
383 복지정보 뇌중풍은 겨울병? 무더위엔 뇌경색 위험 더 높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9 7
» 복지정보 평균 24.5 세 공시족 입문... 12시간 공부해도 불안한 청춘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8 11
381 복지정보 무일푼 나락.. 지역사회가 손을 건넸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8 5
380 복지정보 18만명이 먹는 고혈압약 59종서도 발암물질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7 9
379 복지정보 낮엔 복지관·밤엔 쉼터…에어컨 찾아 떠도는 노인들 file 지킴이 2018.08.06 4
378 복지정보 아동수당 시작부터 '삐걱'…"탈락 이유 모르겠다" 불만 속출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3 6
377 복지정보 만 1세 미만 아동’ 의료비 부담 줄인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3 4
376 복지정보 노점 주인은 대피… 구청엔 '폭염 난민 텐트'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2 7
375 복지정보 저녁 6시, 윤 대리는 꿈꿨던 발레복을 꺼내 입는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1 7
374 복지정보 돈없는 직장인들 퇴근후 `방콕`…고소득자는 취미생활·자기계발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1 4
373 복지정보 일하는 빈곤노인·장애인 생계급여 최대 월14만원 더 받는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0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