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지난해 생산연령인구 첫 감소 … 노인 14% ‘고령사회’ 진입

by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posted Aug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해 생산연령인구(15~64세)가 전년 대비 처음으로 줄었다.

연간 인구 증가율(0.3%)이 1949년 인구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고

65세 인구는 급증하면서 본격적인 ‘고령사회’로 들어갔다.
 

생산인구 72.5%로 3620만 명 / 고령인구는 711만, 유소년 추월 / 생산·소비 줄어 내수 위축 우려

“일본처럼 고령 일자리 늘려야”

 

연도별 유소년인구·생산연령인구·고령인구 추이

연도별 유소년인구·생산연령인구·고령인구 추이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인구는 5142만 명으로

1년 전보다 15만 명 증가했다.

그러나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3620만 명(전체의 72.5%)으로 전년(3631만 명) 대비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2017년 711만 명(14.2%)을 기록해 유소년 인구(663만 명·13.3%)를 넘어섰다.

출산 감소 여파로 지난해 유소년(0~14세)층은 전년 대비 2% 줄어든 반면, 65세 이상은 5% 증가했다.

이에 따라 노령화지수(유소년 인구 대비 고령 인구 비율)는 2000년 35.0에서 2017년 107.3으로 껑충 뛰었다.
 
한국의 고령화는 전 세계적으로도 비교 대상을 찾기 힘들 정도로 빠르게 진행 중이다.

한국은 2000년 고령 인구 비중 7%를 기록하며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는데 불과 17년 만에 다음 단계인 ‘고령사회(14%)’로 진입했다.

일본의 경우 24년(1970~94년)이 걸린 점을 감안하면 한국의 고령화는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된 셈이다.

인구가 줄면 투자와 소비가 줄어 내수가 위축된다.

저출산으로 인해 생산연령인구가 줄면 국가 경제의 활력이 떨어진다.

김성희 고려대 노동대학원 교수는 “생산인구는 동시에 소비인구이기 때문에 향후 생산·소비가 같이 감소한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비슷한 상황에서 일본은 65세 이상 연령층에도 일자리를 나누는 데 앞장서 ‘자연 인구는 줄지만 일하는 인구는 줄지 않는다’는 정책을 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또 고령화로 인해 생산연령인구가 돌봐야 할 고령층에 대한 부양 부담이 커지면

자기들 씀씀이를 줄여 전체 소비가 위축되는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

박가열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15~64세가 줄어드는 마당에 고령자의 부양 부담을 미래 세대에게만

넘기고 있는 기존의 연금 패러다임이 유효한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돌봄의 사각지대에 놓인 독거노인 문제도 심화됐다.

65세 이상 고령자만 있는 가구는 240만 가구였으며 혼자 사는 고령 가구도 137만 가구에 달했다.

노령화지수가 가장 높은 시·군·구는 경북 군위군(647.5), 경북 의성군(616.9), 전남 고흥군(526.7)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가구 수는 2017만 가구로 1년 전보다 33만 가구 늘며 1955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2000만 가구를 돌파했다.

가구원 수로 구분하면 1인 가구의 비중이 28.6%로 가장 높았고 ▶2인 가구 26.7% ▶3인 가구 21.2% ▶4인 가구 17.7% ▶5인 이상 가구 5.8% 순이었다.

1·2인 가구 비중은 50%를 넘어 꾸준히 증가 추세다.

또 전체 가구의 48.7%인 983만 가구가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한 외국인은 147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6만5000명(4.6%) 증가했다.

총인구의 2.9%로 외국인을 합쳐야 우리나라 인구가 5000만 명을 넘게 되는 셈이다.

생산연령인구 감소에 대한 대안으로 외국 인력을 활용하자는 제안도 나왔다.

남성일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는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 이상인 나라는 일본을 제외하고는

외국인 비중이 10% 이상인 것이 일반적”이라며 “3~4년만 근무하고 떠나는 생산인력이 아닌 소비층으로

끌어들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1 복지정보 대구시, 육아 휴직 공무원 가산점 부여 등 파격 인사혁신안 발표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1 0
420 복지정보 [논담] “국민연금 개편, 현세대의 눈 아닌 자식세대 눈으로 봐야”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1 1
419 복지정보 지방소멸 막을 ‘청년마을’ 만든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1 2
418 복지정보 추석 고향길, 출발 전 브레이크·타이어 꼭 살피세요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0 1
417 복지정보 성묘가는 길, 감염병 주의보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9 3
416 복지정보 늦어도 11월까지 독감 예방 접종하세요!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9 4
415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네 꿈을 펼쳐라" 창의학교 전남 3기 입학(이뉴스투데이) 전남복지재단_자원연계 2018.09.18 3
414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 복지아카데미 최고관리자과정 운영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1 24
413 복지정보 갑상샘암 검진 서두르지 마세요, 혹 만져질 때 병원 가세요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0 14
412 복지정보 지금부터 독감 백신 맞으세요…만 65세 이상, 12세 이하 무료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0 14
411 복지정보 ‘냉방복지’ 없는 저소득층… “日처럼 에어컨 구입 지원 검토를”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5 52
410 복지정보 치매 판정하는 임상심리사 태부족… 전국 256개 보건소에 39명뿐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5 17
409 복지정보 고지혈증 치료 `좋은 콜레스테롤`에 달렸죠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5 13
408 복지정보 독박 간병, 살인 충동마저 부르는 악몽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4 27
407 복지정보 상위 0.1%가 배당소득 52% 싹쓸이…근로소득 격차 1000배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3 17
406 복지정보 간병살인 154人의 고백] 나와 54년 함께한 임자, 미안해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3 20
405 복지정보 10분 거리에 체육시설…내년 ‘생활SOC’ 예산 3조 늘린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28 22
404 복지정보 '5060' 신중년 일자리 2만개 창출…고용장려금 2배 확대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28 27
» 복지정보 지난해 생산연령인구 첫 감소 … 노인 14% ‘고령사회’ 진입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28 23
402 복지정보 초등 저학년 하교 늦추면 돌봄공백 메울 수 있나요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8.28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