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냉방복지’ 없는 저소득층… “日처럼 에어컨 구입 지원 검토를”

by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posted Sep 0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용부담에 냉방기구 거의 없어 온열질환 입원, 상위 계층의 7배 

 

日, 유아 고령자 있는 생활보호대상 최대 50만원 에어컨 구입 지원

한국 에너지 정책은 난방비 중심 “폭염 일상적… 새 대응 기준 필요”           

 

 

 

 

 

 

 

 

 

폭염으로 인한 저소득층의 온열질환 입원 비율이 다른 계층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컨이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폭염이 반복되면서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냉방복지’ 필요성도 증가하고 있다.

 

일본은 에어컨 구입비용을 지원하는 등 실험적인 정책 실천에 나선 반면

 

한국은 겨울철 난방비 지원 중심의 에너지 복지정책에만 머무르고 있다.

 

4일 보험연구원의 ‘한국 온열질환 양극화와 일본 냉방복지 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2002~2015년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한 저소득층(건강보험료 0분위)은

 

1만명당 0.29건으로, 1~5분위 발생 건수(0.04~0.07)보다 최대 7배나 높았다.

 

외래환자도 0분위의 경우 4.77건으로, 다른 분위(1.02~1.32)에 비해 최소 3배 이상 높았다.

 

이는 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온열질환자 발생 비율을 분석한 것이다.

 

보험료 분위는 높을수록 고소득층에 해당한다.

 

0분위에는 통상 기초생활수급자 등이 속해있다.

 

 

보고서는 에너지 빈곤층이 냉방비용 부담 탓에 에어컨을 가동하기가 힘들어

온열질환에 쉽게 노출된 것으로 분석했다.

소득별 온열질환 양극화가 존재하는 셈이다.

환경단체인 에너지시민연대가 지난 7월 전국 취약계층 521가구에 대해

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월 평균 가구소득은 약 50만원이었는데

전기요금과 가스비 등에 4만8,000원을 지출해 수입 10분의1을 차지했다.

에어컨이 있는 집은 17%에 불과했다.

폭염을 겪은 취약계층 10명 중 6명은 “어지러움과 두통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저작권 한국일보]건강보험 보험료 분위별 온열질환자 발생 비율_김경진기자

 

 

 

 

 

지구온난화와 폭염이 심해지면서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 마련 필요성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통계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04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월 20일~7월 21일) 대비 61%(397명) 증가했다.

 

안소영 보험연구원 사회안전망연구실 연구원은

 

“폭염은 더 이상 예외적인 기상이변이 아니라 새롭게 대응기준을 세우고 대비해야 하는

 

‘뉴노멀(New normal)’ 문제”라고 말했다.

 

 

 

 

 

올해 여름 곳곳에서 40도 이상 폭염에 시달린 일본은 7월부터 생활보호 대상 세대에

 

일정 수급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에어컨 구입 시 최대 5만엔(약 50만원)을 지원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생활보호 대상자 중 유아나 고령자가 있는 가정이 주요 대상이다.

 

폭염에 따른 사회적 피해가 급증하자 사치품으로 인식돼 온 에어컨을 이제 생필품으로 인정한 셈이다.

 

반면 한국의 에너지 지원정책은 겨울철 난방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가스요금을 감면해 주거나 연탄을 구입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하고,

난로나 전기장판 등 전열기구를 지원하는 식이다.

냉방지원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전국 경로당 등을 중심으로 운영하는 ‘무더위쉼터’가 주력이다.

집단공간에서 취약계층이 일시적으로 더위를 피하는 구조다.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은 “바우처 형태의 현금성 지원도 필요하지만,

쪽방이 아니라 정상적인 집에 사람이 살 수 있도록 국가가 주거기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냉방기기 구매를 직접 지원하는 제도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사회적으로 필요하다면 일본 사례를 토대로 시행 필요성을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8 복지정보 고시원서 자란 딸…“악취나는 방 알고봤더니” 털썩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11.19 28
427 복지정보 몸 한쪽만 마비 오고 말 어눌해지면 ‘FAST’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11.14 23
426 복지정보 환자 3명 중 1명 사망하는 ‘머릿속 시한폭탄’ 뇌동맥류, 11월부터 크게 늘어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11.13 24
425 복지정보 앗… 멀쩡한 병이 왜 자꾸 찌그러져 보이지…? 지킴이 2018.11.09 26
424 복지정보 여든에 40대 아들 뒷바라지… 노인 빈곤 부르는 청년 빈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10.15 56
423 복지정보 “찬바람 불기 전에, 아버님 예방접종해 드려야겠어요”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10.01 336
422 복지정보 1일부터 뇌 MRI 검사비 75% 줄어든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10.01 281
421 복지정보 대구시, 육아 휴직 공무원 가산점 부여 등 파격 인사혁신안 발표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1 282
420 복지정보 [논담] “국민연금 개편, 현세대의 눈 아닌 자식세대 눈으로 봐야”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1 342
419 복지정보 지방소멸 막을 ‘청년마을’ 만든다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1 344
418 복지정보 추석 고향길, 출발 전 브레이크·타이어 꼭 살피세요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20 328
417 복지정보 성묘가는 길, 감염병 주의보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9 304
416 복지정보 늦어도 11월까지 독감 예방 접종하세요!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9 322
415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네 꿈을 펼쳐라" 창의학교 전남 3기 입학(이뉴스투데이) 전남복지재단_자원연계 2018.09.18 71
414 언론보도 전남복지재단, 복지아카데미 최고관리자과정 운영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1 50
413 복지정보 갑상샘암 검진 서두르지 마세요, 혹 만져질 때 병원 가세요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0 53
412 복지정보 지금부터 독감 백신 맞으세요…만 65세 이상, 12세 이하 무료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10 53
» 복지정보 ‘냉방복지’ 없는 저소득층… “日처럼 에어컨 구입 지원 검토를”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5 92
410 복지정보 치매 판정하는 임상심리사 태부족… 전국 256개 보건소에 39명뿐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5 66
409 복지정보 고지혈증 치료 `좋은 콜레스테롤`에 달렸죠 file 전남복지재단_교육사업 2018.09.05 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CLOSE